센터소개
- 센터장 인사말
- 비전과 미션
- 연혁
- 구성과 조직
함께하는 사람들
- 오시는 길
함께하는 사람들
 

신희영


- 서울대학교 의과대학 졸업
- 서울대학교 대학원 박사과정 졸업 (소아과학)
- 서울대학교 의과대학 소아과학교실 교수
- (사) 어린이 어깨동무 이사(현)
- 서울대학교 의과대학 통일의학센터 소장(현)


통일의학센터 신희영 소장은 분단 이후 벌어진 남북한 보건의료의 간격을 좁히고, 통일 이후 보건의료측면의 준비를 위한 지휘자의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 특히 남북 의학교육 차이의 심각성을 느껴 북한 보건의료 인력이 통일 이후 진료를 할 수 있는 남북한 보건의료 인력 통합을 위한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그 동안의 대북 인도적 지원 한계 극복을 위한 남북 보건의료 R&D를 제안, 지속가능한 남북 공동연구를 발굴하였다. 보건의료 R&D 제안은 남북 보건의료분야의 장점을 반영, 경색된 남북관계를 뚫을 수 있는 하나의 방편이 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신희영 소장은 통일의학센터의 연구진들이 통일대비 남북 보건의료 격차를 줄이기 위한 다양한 연구를 수행할 수 있도록 물심양면의 지원을 아끼지 않고 있다.

서대헌


- 서울대학교 의과대학 졸업
- 서울대학교 대학원 박사과정 졸업 (피부과학)
- 서울대학교 의과대학 피부과학교실 교수
- 서울대학교 의과대학 통일의학센터 부소장(현))


통일의학센터 서대헌 교수는 북한의료 인력개발에 관한 관심을 가지고 있다. 북한 의료인력은 학업과정에서부터 교육의 질, 의료 인프라 등의 차이로 인한 남북 간 격차가 크므로 남북 의료인력 통합 대비는 꼭 필요하다. 그러나 실제 북한출신 의료인력의 남한 정착은 쉽지 않다. 언어의 차이, 교육방식의 차이, 경제적 부양의 어려움 등으로 인하여 의사면허 시험의 장벽은 높기 때문에 북한출신 의료 인력의 재정착을 돕기 위한 ‘통일보건의료 인력개발 체계’ 구축이 필요한 실정이다. 이러한 측면에서 서대헌 교수는 통일의학센터를 통해 계속적인 남북 보건의료 인력 통합을 위한 연구 시행이 이루어지길 소망하고 있다.

최민호


- 서울대학교 의과대학 졸업
- 서울대학교 대학원 박사과정 졸업 (원충학)
- 서울대학교 의과대학 기생충학교실 주임교수
- 서울대학교 의과대학 통일의학센터 부소장(현)


통일의학센터 최민호 교수는 기생충학 전문가로서 ODA 사업 등을 통해 피지, 에콰도르, 페루 등 해외의 기생충 유행국가에 우리나라의 성공적인 기생충 관리경험을 전수하고 있다. 북한의 기생충 감염상황은 발표된 자료가 거의 없어 정확한 상황을 알 수는 없으나 간접적으로 접하는 북한의 상황을 고려하면 우리나라의 60-70년대의 감염상과 비슷한 수준일 것으로 추정된다. 특히 1993년부터 경기 북부지역을 중심으로 재유행하고 있는 말라리아는 북한에서 유래한 것으로 생각하고 있어 말라리아가 높게 유행하고 있음을 시사한다. 이러한 북한 기생충 감염상을 추정할 때 통일이 되면 급격한 인구이동과 물자 교류 등으로 인해 기생충 감염이 다시 한 번 국민보건에 위협이 될 가능성이 매우 높다. 따라서 통일의학센터에서는 통일 후 기생충 감염과 관련되어 예상되는 문제점들에 대한 해결책을 미리 마련하여 통일 후 국민보건향상에 기여하고자 한다.


    03087 서울시 종로구 이화장길 71 의과대학 국제관 127호 TEL 02-740-8874 FAX 02-745-8874  | COPYRIGHT 2014 통일의학센터. ALL RIGHTS RESERVED.
Loading...